[국외] 비누로 만든 샴푸용기


Mi Zhou, 플라스틱 용기를 대처하다


비누로 만든 샴푸용기

플라스틱 쓰레기는 수천 년에 걸쳐 분해가 잘 안되다 보니 이곳저곳 쌓여있는 플라스틱으로 인해 갈수록 환경파괴가 늘어나고 있는데요. 특히 플라스틱 용기 없이 판매가 불가능한 샴푸나 액체세제 같은 상품들의 판매량을 생각해보면,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는 앞으로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래서 이를 대체할 소재가 시급한 상황이죠.


영국 런던의 디자이너 미주(Mi Zhou)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Milan Design Week) 2019'에서 이 문제를 해결할 기막힌 아이디어를 공개했습니다. 그녀가 개발한 것은 플라스틱 대신 비누를 주재료로 하여 제작한 세면용품을 담는 용기였습니다.


비누로 만들어진 용기는 내용물을 사용하고 난 뒤 쓰레기통에 버릴 필요가 없습니다. 그 자체가 또 하나의 상품이기 때문입니다. 비누로 만든 이 용기는 한 개의 비누처럼 쓰면 됩니다. 그리고 빨래나 청소에 모두 사용한 뒤에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커녕 플라스틱 찌꺼기조차 남지 않고 완전히 사라집니다.


패키지의 진화가 플라스틱 발자국과 지구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것인데요. ‘제품 디자인의 혁신은 환영받아야 하지만, 만약 회사가 전반적으로 더 많은 쓰레기를 배출하는 태도를 보인다면 혁신은 의미 없는 것’이라는 소피 언윈(스코틀랜드의 사회적 기업인 ‘리메이드 인 에딘버그(Remade in Edinburgh)’의 이사)의 말대로라면, 쓰레기를 만들지 않는 이 용기 디자인이야말로 진짜 혁신이 아닐까요?


[출처 : BIZION]


#글로벌캠페인 #비누로만든샴푸용기 #MiZhou #디자이너미주 #밀라노디자인위크 #MilanDesignWeek #환경 #환경캠페인 #환경보호 #환경보호캠페인 #사회적가치 #가치캠페인

#캐릭콘 #캠페인 #캐릭콘캠페인 #캐릭콘글로벌캠페인 #캠페인이노베이션 #캠페인이노베이션캐릭콘

조회 0회

캠페인 이노베이션

CAMPAIGN INNOVATION은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전 세계에 있는 캠페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공식 SNS

  • Facebook
  • Instagram

© 2023 Proudly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