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지속가능한 패키지, 바이오팩


George Bosnas의 친환경 달걀 포장재


지속가능한 패키지, 바이오팩

플라스틱이나 비닐로 이루어진 이 패키지는 쓰레기가 되어 환경오염의 주범이자 공공의 적입니다. 잠깐의 필요 뒤 오랜 골칫덩어리로 남는 패키지, 이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필요한 때입니다.


이제 소개해드릴 패키지가 그 답이 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플랜터블 패키지의 일종인 이 패키지는 '바이오팩(Biopack)'이라 불리는 달걀 포장재입니다. 

그리스 디자이너인 조지 보스나스(George Bosnas)가 설계한 것으로 '지속 가능한 디자인(Circular Design)'이란 주제로 열린 '영 발칸 디자이너스 콘테스트(Young Balkan Designers' Contest) 2019'에서 수상하며 주목을 받았습니다.


'지속 가능한 패키지'란 새로운 자원을 추출해야 하는 필요성을 최소화하거나 제거하고, 우리가 만들어내는 오염을 감소시키거나 방지하는 방법을 활용하는 제품이나 패키지의 디자인을 말합니다. 패키지를 없앨 수 없다면 친환경적이면서도 지속가능한 패키지로 바꾸겠다는 의도인 것이죠.


바이오팩은 모든 수준에서 생태적으로 디자인된 지속가능한 패키지입니다. 종이 펄프, 밀가루, 전분 및 생물학적 씨앗으로 구성된 이 패키지는 재활용하거나 버리는 대신 사용자가 물을 주거나 그것을 화분에 심으면 패키지 안에 있던 씨앗이 녹색 식물로 자랍니다. 

바이오팩은 콩과(科) 식물을 패키지와 결합했다는 게 특징적인데요. 콩과 식물의 뿌리에 공생하는 미생물이 토양의 질소를 고정해 식물이 수분을 흡수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성질을 활용하여 상품을 개발한 것입니다.


게다가 패키지에 직접 물을 뿌리거나, 패키지를 적당히 부수어 화분에 담고 30일이 지나면 싹이 나옵니다. 사용자들은 상품 구매 후 한 달 정도 지난 뒤 이 싹을 직접 보면서 지속가능한 패키지의 장점을 쉽게 체감할 수 있습니다. 바이오팩은 재활용 과정을 없앴을 뿐 아니라 재사용을 통한 지속가능한 패키지가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해냈습니다.


[출처 : BIZION]


#글로벌캠페인 #Biopack #GeorgeBosnas #지속가능한디자인 #영발칸디자이너스콘테스트

#환경 #환경캠페인 #환경보호 #환경보호캠페인 #사회적가치 #가치캠페인 #캐릭콘 #캠페인 #캐릭콘캠페인 #캐릭콘글로벌캠페인 #캠페인이노베이션 #캠페인이노베이션캐릭콘

조회 11회

캠페인 이노베이션

CAMPAIGN INNOVATION은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전 세계에 있는 캠페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공식 SNS

  • Facebook
  • Instagram

© 2023 Proudly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