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Flight Shame





온실가스의 주범, 비행기 - Flight Shame

플라이트 셰임은 비행기(Flight)와 부끄러움(Shame)을 합성한 신조어로, 온실가스의 주범인 비행기를 타는 데 부끄러움을 느끼자는 뜻이다. 플라이트 세임 운동은 2017년 스웨덴 가수 스테판 린드버그가 지구를 위해 비행기를 타지 않겠다고 발표한 뒤 최근 유럽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유엔 기후변화 정상회의에 참석해 각국 지도자들을 향해 기후 변화에 대해 경각심을 일깨운 스웨덴의 소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대서양을 태양광 요트로 건넌 것도 플라이트 셰임을 알리기 위해서였다.

실제로 비행기는 같은 거리를 이동할 때 온실가스를 가장 많이 내뿜는 운송수단으로 알려져 있다. 유럽환경청(EEA)의 추산에 따르면 승객 한 명이 1km를 이동할 때 버스는 68g, 기차는 14g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데 비해 비행기는 285g에 달한다고 한다. 이처럼 비행기가 기후변화의 주범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프랑스, 네덜란드, 벨기에 등에서는 비행기를 타는 승객들에게 환경세를 부과하기로 했고 유럽 각국이 이러한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다.



[출처 : 잡코리아 뉴스]



#국외캠페인 #온실가스 #비행기 #FlightShame #플라이트셰임 #환경 #환경캠페인 #환경보호 #환경보호캠페인 #사회적가치 #가치캠페인 #캐릭콘 #캠페인 #캐릭콘캠페인 #캐릭콘글로벌캠페인 #캠페인이노베이션 #캠페인이노베이션캐릭콘


캠페인 이노베이션

CAMPAIGN INNOVATION은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전 세계에 있는 캠페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공식 SNS

  • Facebook
  • Instagram

© 2023 Proudly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