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Second Life Toys 캠페인

2019년 11월 20일 업데이트됨



생명의 불씨를 살리는 실천, 장기 이식

Second Life Toys


- 일본, 미사 겐지



망가진 인형에게 새 삶을 주고 장기 이식에 대한 인식을 전환시키는 데 성공한 ‘세컨드 라이프 토이즈(Second Life Toys)’ 캠페인.


다친 인형을 보내면 또 다른 기부 받은 인형의 신체를 이식해서 인형들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합니다. 다람쥐의 꼬리를 이식받은 코끼리의 코, 코알라의 귀를 한 곰처럼 말이죠.


일본에는 장기 이식을 기다리는 사람이 14,000명인데 비해 실제 기증을 받는 사람은 겨우 2%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이 캠페인은 결과적으로 사망 후 장기를 실제 기증한 사람을 전년에 비해 137% 증가시켰습니다.


장기기증은 단순한 기증이 아니라 생명의 불씨를 살리는 실천이라는 인식 전환을 통해, 두 번째 삶을 얻는 사람들이 늘어나길 기대해 봅니다.





[자료 출처]

http://www.secondlife.toys/en/



#일본 #글로벌 #캠페인 #장기이식 #생명 #건강 #기부 #사회 #편견 #의식개선 #인형 #SecondLifeToys #정보공유 #사회적가치 #캐릭콘 #캠페인이노베이션

조회 1회

캠페인 이노베이션

CAMPAIGN INNOVATION은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전 세계에 있는 캠페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공식 SNS

  • Facebook
  • Instagram

© 2023 Proudly created with Wix.com